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1-19 오후 02:23: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논단
  최종편집 : 2018-01-19 오후 02:23:18
출력 :
[논단] 때는 늦었다. 한수원이여
돌이킬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동경주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얻는 수용성이 먼저 이루어져야 되겠지만 가능성 없는 일도 아닐 것이다. 한수원이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 동경주 지역 주민들을 일단..
경주시민신문 기자 : 2016년 07월 18일
[논단] 이 또한 지나가리라
개인이나 국가나 뒤돌아보면 좋을 때도 있었고 나쁠 때도 있었다. 마치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이 있듯이 말이다. 마냥 좋을 수만은 없고 그렇다고 마냥 나쁘기만 한 것도 아닌 게 국가나 개인의 삶의 모습인 것 같..
경주시민신문 기자 : 2016년 07월 05일
[논단] 이와 같이 흘러 가는구나!
子在川上曰 “逝者如斯夫. 不舍晝夜” (자재천상왈 “서자여사부. 불사주야”) 어느 날 공자가 강가에 앉아 흘러가는 강물을 보고는 말했다. “흘러가는 게 이 강물과 같구나. 밤낮 없이 흘러가는구나.”
경주시민신문 기자 : 2016년 06월 07일
[논단] 갑자기 협치(協治)가 등장하는 세상
4.13 총선이 끝나자 신문과 방송에 전에 없던 단어가 등장했다. 협치(協治). 국어사전에도 없는 말이다. 네이버 블로거에는 ‘70평생 협치라는 말은 처음 들어본다. 그렇게 좋은 거라면 왜 이제사 꺼내느냐’는 냉소..
경주시민신문 기자 : 2016년 05월 23일
[논단] 결국 파행, 피해는 주민들 이제는 사법부가 나서야 할 때
행정에서도 방향과 대안을 제시 못한 다면 이제 사법부에서 진상조사를 해 야 한다. 이는 단순한 진상조사문제가 아니라 안일한 행정 관리감독 부제와 관급공사의 허술한 부분 등을 철저 하게 조사를 해 반드시 진상..
경주시민신문 기자 : 2016년 05월 13일
[논단] 몰라도 너무 모른다. 심각성 깨닫을 때면 늦어
남의일이 아니다 우리 지역의 일이고 앞으로 해결해야 할 중요 현안이기도 하다. 물론 정부가 약속한 대로 이행 한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사용후핵연료공론화위원회’ 권고에 따르면 2051년까지 사용후핵연료..
경주시민신문 기자 : 2016년 04월 11일
[논단] 두 체육회의 대승적 결정
21일 두 단체의 공식적인 자리를 통해 ‘통합 경주시체육회’과 정식 출범 했다. 초대 회장으로 경주시장이 추대 되었고 새로운 통합정관을 바탕으로 상호 존중하는 자리가 되었다. 경주는 매년 열리는 유소년 관련..
경주시민신문 기자 : 2016년 03월 28일
[논단] 예산을 투명하게 집행 관리해야 한다
경주는 이뿐 아니라 시에서 직·간접 으로 예산을 집행해서 운영되는 여러 형태의 조직들이 있다. 국민혈세라고 말하는 예산으로 방만한 운영과 사업 시행으로 시민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일들이 간혹 여론이나 언론..
경주시민신문 기자 : 2016년 03월 15일
1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사람들(인물)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본점)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박대원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