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1-25 오전 10:5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문화·행정

경주시 `경주-후에 학술심포지엄` 아주 오래된 미래 도시 비전 공유

- 호찌민-경주엑스포 축하 및 자매도시 결연 10주년 기념 학술 친선 교류 -
- 역사도시 한계 넘어선 세계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의 균형과 조화 논의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15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베트남에서 열리고 있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의 특별한 행사로 14일 후에시 사이공모린호텔에서 ‘경주-후에 학술심포지엄’이 열렸다.

신라 천년 수도 경주와 옛 응후엔 왕조의 수도였던 후에는 오랜 역사와 문화, 전통과 공통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세계유산도시로, 두 도시는 지난 2007년 자매도시 결연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이어 왔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개최를 축하하고 두 도시의 자매도시 결연 1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세계유산의 보존과 활용’이라는 주제로 두 도시의 문화유산을 돌아보고, 보존과 활용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오랜 역사도시의 한계를 벗어나는 이른바 ‘아주 오래된 미래 도시’로의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였다.

이 날 심포지엄은 허권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 사무총장이 ‘아시아 역사도시의 지속가능한 보호와 발전’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시작했으며, 한국측에서는 이은석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유물연구과장이 ‘신라 왕경과 남산’, 최성락 목포대학교 고고학과 교수가 ‘신라 왕경의 보존과 활용’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베트남 측에서는 판 타인 하이(Phan Thanh Hai) 후에시 기념물보호센터장이 ‘응우옌 왕조의 현재 상태, 보존, 유지보수’라는 주제로, 응웬 당 타인(Nguyen Dang Thanh) 후에시 인민부위원장이 ‘세계유산의 보존과 활용’을 주제로 후에시 인민위원회의 입장을 발표했다.

종합토론에서는 좌장인 최정필 세종대학교 역사학과 교수를 필두로 발표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과 베트남, 경주와 후에의 문화유산 보존과 활용 방안에 대한 심도깊은 토론을 펼쳐졌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최양식 경주시장은 “세계문화유산의 역사성과 문화성은 한번 잃으면 두 번 다시 찾을 수 없는 것”이라며, “문화유산의 가치있는 부분을 보존하면서도 이를 능숙하게 재생하고 현재화함으로써 다양한 활용을 촉진시켜 문화유산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학술대회가 세계문화유산의 보존관리와 활용의 균형적 발전방향을 모색해 활용과 보존의 관계가 서로 파트너쉽을 형성하면서 조화를 이루는 좋은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15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사람들(인물)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본점)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박대원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