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6 오후 03:26: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원자력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 원전 주변 환경방사능 “이상 없다”

-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 2017년 원전 주변 조사결과 발표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28일
ⓒ 경주시민신문
[경주시민신문=이재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박양기)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 용역을 맡은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는 28일 오전 ‘2017년도 월성원자력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결과 설명회’를 지역주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남면 월성스포츠센터 2층 강당에서 개최했다.

이 설명회에서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이하 ‘ 경북대 연구소’)의 김홍주 교수는 “월성원전인근 5개 마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전역에서 검출되는 방사능농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주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북대 연구소는 2017년 월성원전 주변 방사선환경을 조사하기 위해 토양, 식수, 채소류 등 육상시료와 바닷물, 어류 등 해양시료 등 총 777여개 시료를 직접 채취하여 방사능 농도를 분석하였다. 특히 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환경방사능 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월성 원전 인근마을인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나산리, 읍천1,2리, 양북면 봉길리 등 5개 마을 주민대표와 연구소가 공동으로 2017년 4월과 10월에 주민관심시료 5종 40개를 별도로 채취해 방사능 농도를 분석했다.

경북대 연구소 조사 결과, 삼중수소의 경우 주민관심시료인 읍천1리의 음용수에서 최대로 검출된 13.1 Bq/L를 연간 섭취한다고 하더라도 이는 일반인 선량한도인 1 mSv/yr의 약 10,000분의 2(0.0172%)로 인체의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북대 연구소는 지난해 원전 인근 표층토양, 해수, 어류 등에서 미량이 검출된 세슘137(Cs-137)은 과거 대기권 핵실험에 의해 전국에서 검출되는 수준이며 원전의 가동에 의한 영향이 아님을 주민들에게 설명했다.

연구소 김홍주 교수는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신뢰성 있는 주민 설명회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성원자력본부는, 이번 경북대 연구소에 의뢰한 조사용역과는 별도로, 원자력안전위원회 고시에 따라 주변지역의 2,900여개 환경 시료를 채취하여 방사선환경 조사 및 방사선 환경영향평가를 자체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28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사람들(인물)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본점)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박대원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