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4 오후 12:38: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김석기 의원 ˝폐선부지 활용 지역 실정에 맞게 효율적으로 이뤄져야˝

폐선부지는 나날이 급증함에 반해, 활용률은 50%에도 미치지 않아 -
- 2020년이 되면 경주시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폐선을 보유하게 되는 지자체 -
- 경주 지역 실정에 맞게 행정문화복합타운 및 상생의 도시숲길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어 주민편의 증대되어야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24일
↑↑ 김석기 의원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김석기 의원에 따르면, 최근 철도 고속화 및 복선화 사업으로 폐선부지가 급증하여, 2014년 1,294만㎡였던 폐선부지는 올해 2014년 대비 70% 이상 증가하여 2,200만㎡에 이르게 되었고, 2020년에는 2,840만㎡에 이를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에 반해 전체 폐선부지의 활용률은 49.4%에 불과하다고 김석기 의원은 지적했다.

김석기 의원은 “벽지 노선을 제외하고 도시를 지나는 대부분의 일반철도 노선은 일제시대 혹은 1960년대 전후 건설된 것으로서, 현재의 도심 가운데를 관통하고 있다. 이에 폐선을 방치할 경우, 미관상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주민 생활공간이 단절되는 등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게 된다.”고 하면서, 폐선부지 활용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김석기 의원에 따르면, 2020년이 되면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경주시에 가장 많은 폐선이 존재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동해남부선, 중앙선 복선화 사업이 진행 중인데, 이 사업이 종료되는 2020년이 되면, 기존 동해남부선 중 52.4㎞, 기존 중앙선 중 22㎞, 도합 74.4㎞의 폐선이 경주시에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폐선부지 활용 방안으로 현재 경주시에서는 경주역사 부근에 행정문화복합타운 사업을, 동천동. 황성동 폐선 구간에는 도시숲길 사업을, 각각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석기 의원은 “폐선부지 활용은 지역 실정에 맞게 이뤄져야 한다. 경주역은 과거 전 국민 수학여행의 출발지로서 국민 모두 최소 한 번은 방문한 적이 있는 장소다. 즉, 단순한 기차역이 아니라 국민 모두의 추억이 깃든 상징적 장소이며, 경주시민의 입장에서는 도심 상권의 중심이다. 이에, 추후 폐선이 되더라도 이윤 사업에 활용되는 것보다는 공익적 목적으로 활용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24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본점)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박대원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