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8 오후 02:40: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경주시, 지역대학 입국 예정 중국인 유학생 `2주간 기숙사 자가 격리`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15일
↑↑ 동국대 등 지역대학 입국예정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 수용키로 (경상북도 회의)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경주시는 코로나19 감염증과 관련해 지역의 대학들이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에 대비 기숙사에서 2주간 자가 격리키로 했다고 밝혔다.

경주시 지역의 중국 유학생은 255명으로 동국대 243명, 위덕대 7명, 경주대 5명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중 유학생 수가 가장 많은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지난 13일 경북도가 경산시청에서 가진 대책회의에서 이달 하순 입국 예정인 중국인 유학생들의 기숙사 생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동국대는 243명중 졸업생 47명과 국내체류 43명을 제외한 153명이 입국예정으로 전원 기숙사에서 2주간 자가 격리할 예정이다.

위덕대는 7명중 국내체류 학생과 코로나19 발생 이전 입국학생 등을 제외한 입국예정 유학생이 4명으로 입국 시 기숙사에서 2주간 자가 격리할 예정이고, 경주대는 5명중 입국 후 2주가 경과한 학생이 2명이며 자가 격리중인 학생이 1명, 추후 입국예정인 2명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6일 경주대, 동국대, 위덕대, 서라벌대학과 시 보건소, 대학협력팀이 긴급 관․학 실무위원회를 개최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고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공동대응방안으로 개강을 2주 연기하고 입국 유학생들의 효과적인 자가 격리를 위해 기숙사 입소를 적극 검토하기로 한바 있다.

지난 11일에는 이영석 부시장과 대학협력팀이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를 방문해 이대원 총장과 관계자들을 만나 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에 따른 대비방안과 대책을 논의하고, 마스크, 손세정제, 체온계, 방역소독품 등을 바로 지원하기로 했으며, 열감지 화상카메라를 빠른 시일 내에 확보해 제공키로 하는 등 한발 빠른 대응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15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