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4 오전 09:32: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원자력

81.4% “맥스터 증설 찬성” 월성본부 한숨 돌리나

맥스터 추가 증설 발표 후, 지역내 갈등 여전하게 남아 아쉬움
경주시민신문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20년 07월 26일
81.4% “맥스터 증설 찬성” 월성본부 한숨 돌리나
맥스터 추가 증설 발표 후, 지역내 갈등 여전하게 남아 아쉬움

ⓒ 경주시민신문


월성2호기~4호기 원전가동이 가까스로 가동을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에 대한 주민 의견조사에서 81.4%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4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에 따르면 시민참여단(145명)을 상대로 맥스터 추가 건설 여부를 설문한 결과 3차 조사 기준으로 찬성 81.4%(118명), 반대 11%(16명), 모르겠다 7.6%(11명) 순으로 나왔다.

재검토위원회는 경주시민 145명을 상대로 3주간 숙의 학습을 거치며 3차례 설문조사를 시행했다고 밝히고 있다. 시민참여단 구성으로는 원전 5㎞ 이내 3개 읍면 또는 시내 등 거주지역과 연령, 성별, 직업, 학력, 소득수준 등으로 구분하더라도 모든 영역에서 찬성률이 최소 65% 이상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시민참여단 1차조사에서 찬성률은 1차 조사에서 58.6%였으나 2차 80%, 3차 81.4%로 높아졌다. 재검토위원회는 시민참여단 대상으로 지난달 27일 속의과정을 거치면서 자연스럽게 찬성률이 높아졌다고 전하고 있다.

1차 설문에서 '모르겠다'고 읍답한 48명 가운데 35명이 3차 설문에서 '찬성'으로 바뀌었으며, 반대율 역시 8.3%에서 9.7%, 11%로 소폭 상승했다. 한편 이날 발표를 앞두고 반대 주민 수백여명이 발표 저지를 위해 참석을 했으나 경찰 2개중대와 대치를 하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이 다치는 안타까운 상황들이 발생했다.
ⓒ 경주시민신문

재검토위원회 이윤석 대변인은 “처음에 찬성, 반대의견을 냈던 지역주민은 일부 의견 변화가 있었지만, 최종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진 않았다”면서 “중립적 의견을 제시했던 지역주민들이 공론조사를 하면서 최종적으로 찬성쪽에 손을 들어 준 것이 의미가 있는 부분이다”고 설명했다.

재검토위원회는 맥스터 증설에 대한 시민참여단의 의견를 바탕으로 맥스터 증설에 대한 결정을 경주시와 협의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발전사업자 역시 이번 재검토위원회 시민참여단 결과를 토대로 해 8월중 맥스터 증설공사에 적극 임할 것으로 관측된다.

산업자원통사부는 재검토위원회 시민참여단 숙의과정을 거쳐 받을 결과를 바탕으로 정책 결정 검토에 들어갔으며, 산업부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 수렴 결과를 토대로 정부 차원에서 그동안 증설에 반대했던 이해 관계자들과 의견을 추가로 수렴하면서 8월 중 최종 증설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재검토위와 월성원전지역실행기구는 이날 결과 발표를 개최하려 했지만 찬반 주민들이 격렬하게 충돌해 일정이 파행을 빚으면서 공식 발표 행사는 진행하지 못했다. 재검토위는 추가로 발표장소를 검토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지역에서는 공론화를 놓고 찬반 갈등이 대립 하면서 오늘까지 역시 맥스터추가 증설여부를 두고 갈등과 직접적인 마찰을 통해 부상자가 발생하는 상황들이 연출이 되었다. 맥스터 추가 건립에 대한 경주시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경주지역실행기구 출범때부터 시민참여단 구성, 숙의과정까지 갈등이 확산이 점점 쌓여만 가고 해소될 전망이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이번 맥스터 추가증설을 두고 지역내에서도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이 맥스터 건설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거나 집회를 열고, 경주시의회와 일부 시민사회단체에서는 맥스터 증설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반면 경주환경운동연합 등 경주 17개 단체가 구성한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는 기자회견과 천막농성으로 맥스터 건립 반대 운동을 폈치고 있으며, 재검토위원회 발표 후 갈등역시 계속이어질 전망이다.

특별취재팀
경주시민신문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20년 07월 26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