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2-03 오후 03:30: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경주시의회, 김동해 의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야간관광사업` 제안˝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10월 26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경주시의회(의장 서호대) 김동해 의원(경제도시위원회)이 26일(월) 열린 제25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관광수요회복 및 지역경제를 위한 야간관광사업에 대해 제안했다.

김동해 의원은 “오늘 경주관광의 현주소와 부가가치가 높은 관광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말씀을 드린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김 의원은 “모든 산업과 관광산업에 완벽히 파레도법칙 2:8법칙이 맞아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그에 근접한 수치를 나타내며, 이는 모든 산업에서 고부가가치의 경제적 효과를 높이는 중요하다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경주는 언론이나 홍보자료에 연간 1,200만명이 왔다고 홍보하지만 시민들이 느끼는 실제 경기 상황, 도시의 위상을 볼 때 그에 따른 효과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80년대까지만 해도 신혼여행, 관광객, 수학여행 등 단체관광의 중심지로서 황금기를 기억하는 시민들도 많고, 그 시절 국민 누구라고 관광 일번지하면 무조건 경주를 꼽았고 시민들의 자긍심도 대단했다.”고 말했다.

“그간 통신과 교통수단의 발달, 사회적 인식변화와 관광패러다임의 변화와 함께 글로벌 관광시대로 변한지 오래됐으나, 우리 경주시는 지난 30여년동안 이러한 변화에 적절히 대응치 못하여 나날이 관광경주의 위상이 추락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금부터라도 질적인 성장 즉 고부가 관광, 인당관광소비율을 높이고 관광정책으로의 전환이 우선적으로 되어야 하며, 맞춤화된 가족단위 관광객이 찾는 곳, 쇼핑과 먹거리가 있는 젊은이들의 관광지, 야간관광문화가 있는 도시를 만들지 못하면 또한번 5대 관광 거점도시 탈락 같은 수모를 겪을 것이며, 위상 또한 추락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 김 의원은 “코로나19같은 어려운 상황이 언제 또 닥칠지 모르고 타지자체는 물론 외국에서도 새로운 관광상품의 개발과 과감한 투자로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현실을 볼 때 지금부터라도 주말에 단순히 바람 쏘이는 정도의 당일 관광보다는 다양하고 고부가가치 있는 야간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상시 운영토록 하여 체류형 관광도시로 발전시키는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특히, “핫플레이스인 황리단길과 동부사적지에 신라고취대 행진 등 야간관광콘텐츠 발굴, 도시야간경관 조명, 주야간 정기시티투어운행 등 체류형 관광활성화와 인당관광소비지출을 높이는 정책과 과감한 투자만이 우리경주 정체와 관광도시의 위상을 찾는 길이다.”라고 제안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10월 26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