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6 오전 09:29: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문화·행정

국립경주박물관, 특집진열 ‘사천왕사 녹유신장상, 백년의 기다림’ 특강

- 사천왕사 녹유신장상의 본질과 비밀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5월 16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유병하)은 특집진열‘ 사천왕사 녹유신장상, 백년의 기다림’ 전시 연계 특별 강연회를 오는 18일에 국립경주박물관 수묵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강연의 제목은 ‘사천왕사 녹유신장상의 본질과 비밀’이며, 1980년에 국립박물관 소장 사천왕사 녹유신장상 파편을 복원하여 학계의 주목을 받았던 강우방 전 국립경주박물관장의 강연이어서 더욱 흥미롭다.

일제강점기에 진행된 사천왕사 발굴과정에서 녹유신장상 파편들이 수습되었다. 강우방은 이 파편들을 맞춰가며 최소 2가지 유형이 있다는 것을 밝혔다.

그의 발견은 미술사학계에서 이 신장神將의 도상圖像 논쟁을 촉발시켰다. 대표적인 주장은 강우방이 제기한 사천왕四天王이라는 설이며, 다른 하나는 팔부중八部衆이라는 설이다. 이후 2006년부터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진행한 사천왕사 정밀 발굴 결과, 강우방이 밝힌 2가지 유형 외에 1가지 유형이 더 존재한다는 것이 확인되면서 논의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현재까지 사천왕사 녹유신장벽전에 묘사된 신장이 사천왕인지, 팔부중인지, 제3의 호법신인지 학계에 완전한 지지를 받는 정설은 없다.

사천왕은 불교세계관에서 세상의 중심에 위치한 수미산 중턱의 사왕천에 머물면서 불법을 수호하는 선신으로, 동방 지국천왕, 서방 광목천왕, 남방 증장천왕, 북방 다문천왕을 말한다.

사천왕을 판별하는 중요한 도상적 근거는 한손에 탑을 들고 있는 북방 다문천多聞天(비사문천)인데, 사천왕사 녹유신장상 중에는 북방 다문천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 벽전의 신장이 사천왕이라면 북방 다문천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강우방은 이번 강연에서 신라와 흉노족과의 관계 및 고구려 고분벽화의 사신도四神圖로 사천왕사 녹유신장상의 실체를 풀어낸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5월 16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사람들(인물)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본점)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박대원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