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17 오후 10:19: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문화·행정

경주시, 일본 치벤학원 수학여행단 44년째 경주 방문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09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일본 나라(奈良)와 와카야마(和歌山) 지역의 명문 사학 치벤학원에서 경주로 수학여행단을 44년째 보내고 있다.

이는 일본에서도 매우 이례적인 일로, 치벤학원의 설립자인 故 후지타 테루키요(藤田照清) 초대이사장이 1975년부터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에 대한 사죄의 뜻’과 ‘일본 문화의 원류는 신라와 백제’라는 것을 가르치기 위해 시작됐다고 한다.

지금은 선친의 유지와 교육이념을 이어받아 후지타 키요시(藤田清司) 이사장이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올해는 치벤학원의 와카야마고등학교와 나라 칼리지, 나라 고등학교에서 43명의 학생이 경주를 방문했다.

현재까지 경주로 수학여행을 다녀간 학생은 무려 2만 1천여 명에 이른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8일 더케이호텔에서 가진 치벤학원 학생들과 의 환영간담회에서 “양국 학생들의 교류가 많을수록 한·일 관계의 미래는 밝아지고 보다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며, “향후 지역 고등학교와의 자매결연, 홈스테이, 문화체험 등으로 교류의 폭을 확대해 나갔으면 한다”고 하였다.

아울러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 의원이 오사카 총영사 시절에 치벤학원 이사장을 직접 만나 경주에 수학여행단을 계속 보내줄 것을 부탁하고, 지난해에도 북한미사일 발사 등으로 중단 위기에 처했던 수학여행단을 설득해 희망학생 13명을 모집해 그 명맥을 이을 수 있었다”며, “한일 우호교류 증진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 김석기 의원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석기 의원은 “요즘과 같이 한일관계가 경색돼 있을수록 양국의 미래를 짊어질 청소년들의 교류가 더욱 필요하다”며 치벤학원의 방한 수학여행의 의미를 부여한 뒤, “보다 손쉽게 양국의 학생들이 서로 배로 오갈 수 있도록, 현재 추진하고 있는 양국 천년고도 경주-교토 간 뱃길연결 사업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후지타 키요시(藤田清司) 이사장은 “내년에도 변함없이 수학여행단이 경주를 방문할 것”이라며, “더 많은 수학여행단이 경주를 찾아 지역 학생들과의 교류의 폭을 넓혀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치벤학원 수학여행단은 8일 경주를 시작으로 대전과 공주를 거쳐 서울로 상경해 자매학교인 서울 한양공고 학생들과의 교류회를 끝으로 4박 5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09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사람들(인물)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본점)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박대원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