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19 오전 11:06: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문화·행정

경주시 예술의전당 ‘2018 경주작가릴레이전’ 네 번째 서지연 작가 전시 개막

- 옻으로 긍정에너지를 담아내는 서지연 작가 전시 개막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0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재)경주문화재단은 지역예술가 전시지원사업인 《2018 경주작가릴레이전》의 네 번째 주자 ‘서지연’ 작가 전시를 10일(화) 개막했다.

서지연 작가는 지인의 침실에 있던 〈일월도〉에 반해 처음 민화를 시작했으며 경주에 살고 있었기 때문에 민화를 본격적으로 할 수 있었다. 2013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경주작가릴레전에 참여하게 된 작가는 기존 작업방식에서 ‘옻 물감’을 만나 완전히 다른 작품을 선보인다.

서지연 작가는 현재 옻을 재료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아직도 몸 상태가 좋지 않으면 옻이 올라 고생하지만, 작가는 “옻은 한번 올리면 그 색이 유지되는 채색과 달리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깊어지는 맛이 있고 건강한 기운이 느껴져서 좋아요.”라며 옻이 주는 매력에 푹 빠져 있다. 작가의 작품 소재는 민화작업을 할 때와 마찬가지로 소망을 담아내고 있다. “그림에 좋은 것, 밝은 것에 대한 바람을 담고 싶어요. 하늘로 날아가는 거북이처럼 구속되지 않는 자유를 동경하듯 말이에요.”라고 작가는 말한다.

서지연 작가와 관람객이 직접 만날 수 있는 ‘작가와의 만남’은 ‘문화가 있는 날’인 오는 25일(수) 오후 5시부터 진행된다. 서지연 작가를 만나려면 당일 알천미술관 갤러리달(B1)로 오면 된다. 전시는 내달 19일(일)까지 진행되며, 릴레이전의 다섯 번째는 20대의 젊은 작가인 이지은 작가가 내달 21일(화)부터 바통을 이어받는다.

‘경주작가릴레이전’은 지역 예술가들의 창작의욕을 고취시키고 전시활동공간을 제공하고자 2013년에 처음 기획된 6년차 행사로, 올해는 작년 11월에 공모를 통해 선정된 7명의 작가가 12월 23일까지 릴레이로 개인전을 진행한다.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은 오후 8시까지 연장 운영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문의(054-748-7724~6)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0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사람들(인물)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본점)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박대원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