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4:35: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문화·행정

김석기 의원, “중수로 해체기술원 경주유치는 문재인 정권 PK 챙기기의 정치적 희생양”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5일
↑↑ 김석기 국회의원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김석기 국회의원은 15일 산업부의 원자력해체기술원 분리설립 결정에 대해 먼저 경주의 국회의원으로서 경주시민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PK로 일컬어지는 부산. 경남 표심을 잡기 위해 이미 결정이 난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다시 공론화 시키는 등 국책사업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라며 "산업부의 이번 결정은 경주시 입지여건이나 원자력해체기술원 유치를 위한 지자체의 노력 부족이 아닌, 문재인 정권의 PK 표밭 다지기에 따른 정치적 결과물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저는 산업부의 내부적인 분리설립결정 이후에도 장관을 비롯해 담당 실. 국장을 만나 설득해 왔지만, 정권 차원에서 결정된 사안을 뒤집지는 못했다"라며 "시민 여러분의 아쉬움이 너무 크고, 저 역시 큰 분노와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전해체기술원은 이 정권 초기부터 부산. 울산 내정설이 들려올 정도로 경주 유치가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원자력해체기술원 분리설립은 원전해체기술원의 경주 유치를 위해 끝까지 아낌없는 성원을 주신 경주시민 여러분과 저를 비롯한 경북도, 경주시 관계자들의 끈질긴 노력에 의한 최소한의 성과이기도 해 분리설립을 환영해야하는지 많은 고민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결론은 ‘아니다.’였다 라며 ‘그냥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경주시는 지난 2014년부터 단독유치를 위해 경주시민 22만 5천여 명의 유치서명을 받아 정부와 국회에 제출 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으며 경주는 원전은 물론 중. 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이 위치해있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전관련 기관들이 밀집해있어 그 어떤 곳보다 원자력해체기술원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도시다"라며 "저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강력한 항의의 의미로 오늘(4.15) 열린 원자력해체기술원 설립 협약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라며 "앞으로도 저는 경주 원자력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중수로해체기술원에 더해 방사성폐기물 안전인프라 시설 및 원자력 연구시설의 경주 설립을 문재인 정부에 강력히 요구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한민국의 원전산업이 발전하고 경주가 원자력 관련 산업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원전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관련 시설과 기관이 유치되도록 정부를 상대로 계속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