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2 오전 10:1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문화·행정

경주시, 미래의 먹거리 아열대작물 교육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8월 13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경주시농업기술센터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 대응으로 농업인회관에서 아열대작물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13일부터 28일까지 총 5회로, 매주 1~2회 운영하며 아열대 작물의 재배동향과 전망, 재배기술, 재배농가 사례발표, 재배농가에 직접 방문하는 현장교육 등 체계적으로 진행된다.

현재 경주시는 한라봉, 레드향 등 감귤류 9ha(20호), 패션푸르트(백향과) 1ha(3호), 기타로 파파야, 바나나, 공심채, 고수, 그린빈 등 3ha (3호) 재배되고 있다.

기존 작목의 수익성 저조,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와 점차 늘어나는 다문화가정, 이주노동자, 해외문화를 접한 내국인 등 아열대 채소, 과수에 대한 수요 증가는, 아열대작물이 우리농업의 미래 먹거리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말레이시아에서 17년을 거주한 경주파파야농장 손은익 대표는 “현지에서 재배되고 있는 농작물을 보다 좋은 품질로 경제성 있게 재배한다면 아열대작물은 우리 농촌의 활기와 새로운 변화를 유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시 농업기술센터관계자는 “최근 농업인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아열대작물을 소개하고 재배기술을 교육함으로써 농가의 새로운 소득 창출과 작목전환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08월 13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