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9 오후 04:32: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문화·행정

경주시, 중국 국영 모바일 동영상플랫폼 `경주 관광명소 홍보` 눈길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11월 06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중국 중앙방송(CCTV)의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인 ‘양스핀(央視頻·앙시빈)’에 경주의 관광명소가 소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경주의 대릉원과 동궁과 월지, 양남 주상절리의 홍보영상이 ‘양스핀’에 소개됐다. 1분 남짓의 짤막한 영상에는 드론 등을 활용해 촬영한 세 곳 관광명소의 아름다운 풍경이 담겨 있고, 여기에 간략한 소개문이 곁들여져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경주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양스핀’ 은 지난해 11월에 공식 출범한 모바일 방송 플랫폼으로, 출범 1년 만에 가입자 수 1억 명을 기록했으며, 주 시청층은 8천만 중국 공무원과 공기업 임직원 등 중국의 오피니언 리더들이다.

이번에 경주 홍보영상을 게재한 ‘양스핀 코리아’(대표 김영묵)는 한국의 역사, 문화, 예술, 식생활, 스포츠 등의 콘텐츠를 직접 제작 또는 편집해 송출하는 등 한국을 효과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한국 사업을 위임받아 지난 9월부터 사업을 시작했다. 김영묵 대표가 첫 방송 아이템으로 경주를 선택한 이유는 ‘한국의 대표적인 역사문화관광도시인 경주를 중국 최고 권위의 모바일 플랫폼에 소개하기 위해서’이다.

30년 넘게 한국방송(KBS)의 방송 PD로 일하다 양스핀 코리아를 설립한 김영묵 대표는 KBS 재직 시절 ‘다큐멘터리 3일–경주 괘릉마을’ 편 등을 제작하고, 마다가스카르와 중국 등지의 주요 인사들에게 경주시 새마을사업과 기업을 소개하는 등 경주와 각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김 대표는 “앞으로 경주의 관광지 외에도, 관광객이 많이 찾는 경주의 아름다운 골목과 먹거리, 경주가 중국과 추진하는 각종 문화교류 및 경제교류 사업 등을 꾸준히 양스핀에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11월 06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