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4 오후 03:31: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관광

경북관광공사, 베트남 여행업계 팸투어 ˝경북관광 좋아요˝ 호평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22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경상북도관광공사와 경상북도가 베트남 관광객을 경북으로 유치하기 위해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을 펼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공사와 도는 지난 19일 베트남 저비용 항공사인 비엣젯 항공 대구~다낭 신규 노선 취항기념으로 대구시와 공동으로 하노이투어리스트(다낭지사) 등 다낭 유력 여행사와 대표 언론사인 다낭TV, 비엣젯 항공사 관계자 등 18명을 초청하여 지난 19일부터 1박 2일간 팸투어를 실시했다.

팸투어단은 비엣젯 신규 노선 첫 취항편으로 대구공항에 입국해, 당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숙박 후, 20일 하루 동안‘베트남 관광객 맞춤형 코스’개발을 위해 경주일원을 탐방하였다.

이번 팸투어 경북 일정은 불국사, 국립경주박물관 등 대표 관광지와 더불어 최근 20~30대 국내외 관광객들 사이에서 뜨겁게 떠오르고 있는 경주 황리단길을 차례로 둘러보고, 자연풍경을 선호하는 베트남 관광객 특성에 맞춰 열기구 체험으로 보문단지 전경을 생동감 넘치게 감상하는데 이어, 베트남 국화인 연꽃을 볼 수 있는 4만 8천여 평의 경주 연꽃단지를 방문한 팸투어단은 환호와 감탄을 지었다.

또한, 20일 저녁 이번 팸투어단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경주시가 참여하여 베트남 경북관광 상품개발을 위한 간담회가 함께 이루어졌다.

한편 참가자인 비엣젯 항공사의 찬황린씨는“경주는 아름다운 자연과 세계문화유산 등 전통문화가 잘 보존되어 있어 있고,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다낭지역 만큼이나 경북관광은 베트남 관광객들이 좋아할 요소들로 가득하다.”고 말했으며, 덧붙여 “아름다운 경주 보문관광단지의 모습을 하늘에서 본 특별한 경험은 잊을 수가 없을 것이다.”라고 감동을 전했다.

이재춘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경북도와 베트남은 문화, 관광, 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지속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 약 1만명의 베트남 관광객이 경북을 방문했다.”며“금번 다낭-대구 직항노선 취항으로 앞으로 더 많은 베트남 관광객들이 한국을, 경상북도를 방문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22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