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5 오후 03:25: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체육회장 선거, 시민들이 보고 있다

사 설
경주시민신문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9년 10월 27일
사 설

체육회장 선거, 시민들이 보고 있다


입법에 따라 자치단체장이 겸직하던 체육회장 선거가 대의제 방식으로 치러지게 되면서 후보자들이 경합을 벌이고 있는 모양이다.

그런데 대부분의 자치단체에서 추대 형식으로 선거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맹단체장과 읍면동 체육회장 등 선거권자들이 어느 정도 지역에서 여론을 움직이는 사람들인 만큼 예상되는 후유증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다. 

인근 대부분의 다른 시·군에서도 대체로 추대 방식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선거 후유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 체육인들간의 골을 없애고 화합의 장을 만들어 내려는 체육인들의 열망 때문이다. 역시 체육인다운 결정이다.

경주에서도 원로 체육인은 물론, 체육인들 간에 추대로 가는 게 옳지 않느냐는 여론이 일고 있다.
체육인은 물론 시민들 간에 향후 체육회 운영을 두고 양분되는 현상이 생기지 않을까 우려하는 뜻에서다. 

이런 뜻에서 체육회장 선거가 과열되는 현상을 막고 그 후유증을 남길 필요 없이 추대로 마무리되면 다행스런 일이다.

만약에 단일화를 통한 추대가 이루어지지 않아서 경선에 이르더라도 조용하고 깨끗한 선거를 치를 것을 주문한다. 

아울러 결과에 대해 깨끗하게 승복하고 체육인의 단합과 화합에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기우려달라는 주문도 아울러 하고 싶다. 

자칫 체육회장 선거가 시민들의 입방아에 부정적으로 오르내린다면 체육회 전체가 욕을 얻어먹기 때문이다.

추대 형식으로 체육회장 선거가 축제 분위기 속에 마무리된다면 바람직하지만 만에 하나 경선을 하게 되더라도 후유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내 주기를 바란다.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 경주시민신문

경주시민신문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9년 10월 27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