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4 오후 03:31: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코로나 19

사 설
경주시민신문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20년 02월 22일
사 설

코로나 19


코로나 19 때문에
온 세상이 야단이다. 영천까지 왔으니 이제 곧 경주로 오지 않겠느냐는 개연성 때문에 경주 시민들도 불안해 하고 있다.

조심하고 예방해야 한다는 것이야 당연하지만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한해 폐렴으로 사망하는 노약자가 수천명에 이른다는 사실과 비교하여 그리 겁낼 게 아니라는 지적도 일리가 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사망자가 없다는 사실을 근거로 든다. 일견 타당성 있는 말이다. 의료기술이 탁월해서 그런지 모르나 우리나라에서 사망자가 없는 것은 천만다행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걱정되는 것은 상가, 특히 영세상인들이 문제다. 사람들이 가능한한 집에서 머무는 바람에 상가의 매출이 뚝 떨어진 상태다. 가뜩이나 어려운 서민경기에 코로나로 인해 상가가 끝없는 나락처럼 곤두박질하고 있으니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 앞서 말했지만 예방수칙만 잘 지킨다면 크게 염려할 일이 아닌 게 아닐까 싶다. 우리는 여기서 무방비로 다니자는 뜻이 아니라 지레 겁을 먹을 필요까지는 없다는 점을 조심스럽게 제의하고자 한다. 쓸데없이 여기저기 기웃거릴 이유야 없지만 코로나를 핑계로 정상적인 사회활동을 취소하거나 할 것까지는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 이럴 때 일수록 이웃을 돌아보는 정이 필요할 때이다.

최대한 조심과 경계를 하되 너무 위축되거나 걱정하지는 말았으면 좋겠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경주시민신문

경주시민신문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20년 02월 22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