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3 오후 03:35: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스포츠

경주시,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1차리그 폐막

- 전국 144개교 88클럽 579개팀 11일간 열전 성황리 마무리 -
- 22일~24일, 학교 및 클럽 우승․준우승팀간 왕중왕전 진행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7년 08월 22일
↑↑ 강철구 부시장이 U-12 G그룹 우승팀인 제주서초에 우승기를 전달하고 있다.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경주에서 11일간 펼쳐진 전국 최대 규모 유소년축구대회인 ‘2017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가 20일 알천구장에서 U-12부 그룹별 결승전을 끝으로 성황리에 1차 리그를 마무리하고, 2차 리그인 왕중왕전을 준비하고 있다.

1차 리그 U-12 우승팀은 A그룹 대전 시티즌, B그룹 울산 현대, C그룹 전북 현대, D그룹 서울 대동초, E그룹 제주동초, F그룹 서울 신정초, G그룹 제주서초, H그룹 경기 신곡초가 각각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U-11부에서는 A그룹 경기 다산주니어가 11인제 우승을, B그룹 스마트 아산, C그룹 인천 유나이티드, D그룹 경남 밀성초, E그룹 울산 삼호초, F그룹 경남 합성초, G그룹 대전 중앙초가 8인제 우승을 차지했다.

U-10부 우승팀은 A그룹 수원 삼성, B그룹 대전 시티즌, C그룹 울산 전하초(A팀), D그룹 제주 조촌초(B팀), E그룹 서울 대동초(A팀), F그룹 서울 영신초(A팀), G그룹 제주서초가 차지했다.

대회가 열린 경주에서는 입실초와 흥무초가 U-12, U-11 8인제, U-10에 출전해 흥무초는 U-12 G그룹 8강 탈락, U-11 8인제 D그룹에서 3위를 했으며 입실초는 U-12 화랑컵 E그룹에서 준우승을 했다.

1차 리그 학교 및 클럽 우승팀과 준우승팀 16개팀은 22일부터 24일까지 축구공원과 시민운동장에서 토너먼트로 왕중왕전이 열린다.

이번 왕중왕전은 화랑대기 사상 처음으로 학교팀과 클럽팀이 맞붙는 대회로서 뜨거운 명승부가 예상되며, 학교와 클럽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대한민국 축구발전에 기여하는 첫 발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한국유소년축구연맹은 화랑대기 대회기간 동안 우수한 실력을 선보인 선수들로 화랑, 청룡, 백호, 충무, 경주선발팀 등 5개팀을 구성하고,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6일간 축구공원에서 12개국 21개 팀이 겨루는 ‘2017 경주국제유소년축구대회’에 우리나라 대표로 출전시켜 기량을 검증할 예정이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7년 08월 22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 경주시 분황로 99-12 2F / (본점) 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발행인 대표이사: 최병구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