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4-23 오후 02:17: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스포츠

경주시 ˝세계 최강 대한민국 골프 여제들의 자존심 건 3번째 맞대결˝

- 11월 24일~26일 블루원 디아너스CC서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열려 -
- LPGA, KLPGA 활약하는 국내 프로 여자골프선수 26명 팀 대항전-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22일
ⓒ 경주시민신문
[이재영 기자] 한국과 미국 여자프로골프에서 활약하는 세계 최강 대한민국 골프여제들이 천년고도 경주에서 투어프로의 자존심을 걸고 맞대결을 벌인다.

24일부터 사흘간 경주시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리는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인비테이셔널이 그 무대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대표하는 26명이 출전해 팀 대항전으로 자웅을 겨룬다.

먼저 LPGA투어 선수로는 골프 여제 박인비(29, KB금융그룹)를 필두로 이번 시즌 LPGA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유소연(27, 메디힐)이 선봉에 선다. 이어 김세영(24, 미래에셋), 전인지(23), 허미정(28, 대방건설), 양희영(28, PNS창호), 이미림(27, NH투자증권), 이미향(24, KB금융그룹), 김효주(22, 롯데), 신지은(25, 한화), 지은희(31, 한화), 이정은5(29, 교촌), 최나연(30, SK텔레콤)이 출전한다.

이에 맞서는 KLPGA투어 라인업도 만만치 않다. 이번 시즌 전관왕을 석권한 이정은6(21, 토니모리)와 LPGA투어 진출을 앞 둔 고진영(22, 하이트진로)을 필두로 오지현(21, KB금융그룹), 김지현(26, 한화), 김지현2(26, 롯데), 배선우(23, 삼천리), 장하나(25, BC카드), 김자영2(26, AB&I), 김민선5(22, CJ오쇼핑), 김지영2(21, 올포유), 이승현(26, NH투자증권), 이다연(20, 메디힐), 최혜진(18, 롯데)까지 우승 사냥에 나섰다.

본 대회는 24일 금요일이다. 첫날인 24일에는 포볼 게임, 둘째 날인 25일엔 포섬 게임, 최종일인 26일은 본 대회의 백미인 1대1 싱글 매치 플레이로 승패를 겨룬다. 각 매치별로 승리시엔 1점, 무승부시 0.5점이 부여되며 우승은 3일간의 경기 결과 승점 합산 방식으로 결정된다

올해로 3회를 맞는 이 대회의 역대 전적은 LPGA투어 전승이다. 2전 2패를 당한 KLPGA 대표 선수들은 부산에서 경주로 옮긴 이번 무대에서 설욕전에 나선다.

LPGA투어 진출을 앞두고 있어 KLPGA 소속으로 맞는 마지막 대회가 될 수 도 있는 고진영 선수는 “지난 2년동안 근소한 차이로 KLPGA 팀이 졌다. 올해는 더 나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팀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에 19주간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지키는 등 올해 골프선수로서 최고의 한 해를 보낸 LPGA의 유소연 선수도 “선수들과 이미 몇 달 전부터 이 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얘기를 나눴다. 선후배와 동료 간에 선의의 경쟁을 통해 멋진 승부를 보여주고 싶다”며 이미 서로간에 양보 없는 대결이 될 것임을 예고했다.

한편 이름만으로도 설레는 스타 중의 스타로 구성된 26명을 선수들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골프팬들의 관심과 기대가 아주 뜨겁다. 지난해 부상으로 불참했던 대회 호스트 박인비 선수가 출전명단에 올라 골프팬들의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특히 새로 대회 장소로 자리 잡은 경주는 박인비의 남편이자 조력자 남기협 코치의 고향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대회 호스트인 박인비 선수는 “이 대회는 우리나라에서만 가능한 유니크한 대회다, 국내 최고의 골프 이벤트로 만들고 싶다” 며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22일
- Copyrights ⓒ경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사람들(인물)
메거진&스포츠
상호: 경주시민신문 / 주소: (취재본부)경주시 양정로 254-2 송유빌딩 3층/(본점)경주시 외동읍 본동길15-8 / 박대원
mail: egbsnews@naver.com / Tel: 054-741-8866 / Fax : 0303-3443-700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469 / 등록일 : 2015.06.17
Copyright ⓒ 경주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